[맛집리뷰] 회기.경희대 여기가 좋겠네 식도락


회기.경희대 여기가 좋겠네

-닭도리탕, 고기떡볶이 등
-2~3인 인당 7천원 내외
-가정식 느낌, 배부름 O
-주차 곤란하지만 가능, 대학가 골목
-재방문의사 O

여기가 좋을 것 같아서 갔는데, 좋았다.
친구 둘과 오랜만에 모여서 식사를 하려고 했는데, 밥을 좋아하는 친구가 이 집이 어떠냐고 해서 간 집.
일곱 시 정도 들어갔는데 한두 테이블만 자리가 있었고, 우리가 먹는 중에 식당이 꽉 차고 웨이팅이 생겼다.
명불허전 대학가 맛집이라 사람이 많구나 싶었다.



우선은 애피타이저 느낌의 고기 떡볶이가 나왔는데, 생각보다 빨갰고 고기와 떡이 많이 들어있었다.
5천 5백 원인가 하는 가격치고 양이 혜자로웠다. 처음 집은 떡은 아주 부드럽고 쫄깃쫄깃해서 첫 인상이 괜찮았다.
고기도 조금 퍽퍽한 부위의 돼지고기였지만 보통 찌개집에서 흔히 보는 고기 중 질이 괜찮은 녀석이었다.
매운 고춧가루 양념에 파를 후하게 넣어서 칼칼하고 깔끔한 맛이었다.
친구 하나가 퇴근하고 오는 길이라 조금만 먹자고 말하면서 먼저 도착한 둘이서 계속 먹었다.

다행히도 떡볶이 밑바닥이 보이기 시작하니까 정신을 차릴 수 있었는데, 덕분에 닭도리탕은 건드리지 않을 수 있었다.
점점 식욕이 올라왔지만 닭도리탕은 국물을 부어가며 좀더 끓였고, 대신 콩나물과 버섯 등 밑반찬을 쉼없이 먹었다.
내가 좋아하는 건강한 재료의 밑반찬들인데 맛도 적당히 짭짤하고 계속 먹게 됐다.

기다리던 친구가 도착하고 얼른 밥 먹자, 하면서 셋이 본격적으로 먹방을 시작했다.
여기서 함정이 있었는데, 떡볶이를 마저 먹고 닭도리탕을 해치우면서 사진 찍는 걸 까맣게 잊어버렸다.
닭도리탕의 비주얼로 후드려 패서 이 글 읽는 분들이 회기동까지 가시게 만들어야 하는데.
아무튼, 맛있어서 그런가, 우리는 간간이 대화를 하면서도 다 먹을 때까지 수저를 내려놓지 않았다.

닭도리탕을 글로 묘사하자면,
저 고기떡볶이 냄비의 1.5배 정도 되는 넓은 냄비에 칼칼한 국물과 셋이 먹기에도 충분하게 닭고기가 들어있었다.
닭 자체는 그리 크지 않아 보였지만 고기 조각 수가 충분해서, 마지막 두 조각 정도는 배부른데도 먹은 것 같다.
닭고기가 질기지도 않고 국물, 감자, 양파, 파 등 건더기와 잘 어울려서 맛있게 먹었다.
닭은 언제나 옳긴 한데, 그 중에서도 치킨보다는 닭도리탕 또는 닭볶음탕이 매콤하니 당기는 맛이 있는 것 같다.

우리는 먹방을 하다가 그만 문화공간 8번가에서 하는 공연을 놓치고 말았다.
한 달 전부터 기다린 인디밴드 "회기동 사람들"의 공연이었는데,
공연장 길 건너 반대편에 있는 밥집 앞에서 이 분들이 지나가는 걸 보고 우리는 무슨 일인가 하면서 따라갔다.
이 분들을 불러서 멈추고 여쭤보니 공연이 이미 끝났단다. 식사나 뒷풀이 가실 타이밍이구나, 싶었다.
보컬님 목소리가 너무 좋아서 친구를 더 불러서 공연 보러 왔는데, 아쉽게도 공연을 못 본 것이다.
그치만 아티스트들과 직접 대화를 하니 신기하면서도 신이 났고, 무엇보다 우리는 맛있는 걸 막 먹은 뒤였다.
배가 부르고 기분이 좋았던 우리는, 그냥 빙수나 먹으러 가서 수다를 떨고 헤어졌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