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 25] 치킨그라탕 식도락


gs25 치킨그라탕
-2,900원
-치즈 양 많음
-치즈품질 적당
-적게 먹는 사람에게 한끼 분량
-재구매의사 O


gs 25가 아침에 나에게 실망을 안겨주었지만, 나는 저녁에도 도서관에 머물렀고 저녁도 gs에서 때우기로 했다.
이번에는 치즈고로케 말고 다른 거 먹어야지, 하면서.
그렇게 고른 것이 치즈가 많아 보이고 들어보니 무게감이 있는 치킨그라탕.
치킨알이 보이지 않아서 너무 큰 기대는 하지 않았다.

전자렌지에 돌릴 때 일부러 소세지 쪽에 구멍을 작게 뚫고, 치즈쪽 비닐은 당겨서 치즈에 안 닿게 조절했다.
그리고 1분 30초를 돌렸더니, 위 사진처럼 아주 흐뭇하게 치지한 비주얼이 나왔다.
나는 그러면 안 된다고 나를 다독이면서도, 기대감을 억누를 수 없었다.
드디어 비닐을 벗겨내고 내용물을 확인했다.


옆의 소세지는 해시브라운과 함께 말라 비틀어졌지만, 그런 건 아무래도 좋았다.
그라탕 부분의 치즈가 충분했고 쥭쥭 잘 늘어나줄 모습이었기 때문에 나는 좋았다.
소세지를 하나 먹어보니 보통이었고, 해시브라운은 기름에 절어서 따로 팔면 안 먹지만 있으니 먹었다.



드디어 윗부분을 살짝 떠 보는데, 치즈가 쥬우욱 늘어나 줬다.
나는 이제 기뻤다. gs는 CU와 함께 내가 가장 사랑하는 편의점 중 하나임에 틀림 없었다.
먹기 시작하니, 치즈맛이 충분해서 좋았고 짭짤하고 기름진 토마토소스가 밥과 잘 어울렸다.
그리고 한 가지 또 맘에 들었던 건, 건더기의 충실함이었다.


홍피망과 청피망, 양파, 닭고기 조각과 버섯으로 추정되는 조각들이 많이 들어있었다.
조각들은 전자렌지에서 나왔을 때 너무 풀죽어있지도, 너무 와일드하지도 않고 적당히 조금만 아삭하게 익은 상태였다.
이 채소, 닭 건더기와 밥, 치즈가 조화롭게 섞여서 만족스러운 맛이었다.
치킨그라탕에서 치킨은 튀긴 치킨 덩어리가 아니라 닭고기 조각이었다는 걸 깨달으면서, 맛있게 먹었다.
나는 식사량이 보통 남자보다 조금 적은 편인지라, 다 먹고 나니 흐뭇하게 배가 불렀다.
입에 남은 짭짤하고 느끼한 뒷맛이 좋았다.

다음에도 gs에서 끼니를 때운다면, 또 먹을 생각이 있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